CJ제일제당, 초 저칼로리 감미료 '알룰로스' 출시
CJ제일제당, 초 저칼로리 감미료 '알룰로스'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CJ제일제당

"2020년까지 7000억 매출 목표"

[서울파이낸스 구변경기자] CJ제일제당은 초 저칼로리 감미료 '알룰로스(Allulose)'의 대량생산에 성공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달 초 미국 수출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북미시장 공략에도 나선다.

회사 측은 미국의 기능성소재 전문 유통업체인 앤더슨글로벌그룹(AGG)과 알룰로스 수출 계약을 맺고 이달부터 판매를 시작한다.

이를 계기로 전세계 최대 규모 감미료 시장인 북미 지역에서 알룰로스를 차세대 감미료로 육성하는 데 주력하고, 5년 후인 2020년에는 글로벌 매출 7000억원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알룰로스는 본래 건포도나 무화과, 밀 등 자연계에 미량으로 존재하는 당 성분으로 칼로리가 1g당 0~0.2kcal에 불과하다. 설탕에 가까운 깔끔한 단맛을 내면서도 칼로리는 설탕(g당 4kcal)의 5% 이하로 낮다.

이같은 특징으로 인해 다른 감미료나 설탕, 과당 등과 혼합해 식품에 사용하면 칼로리를 크게 낮추고 자연스러운 단맛을 낼 수 있어 현재 주로 사용되고 있는 과당을 대체할 수 있다.

그러나 알룰로스는 효과적인 대량생산 기술이 개발되지 않아 상용화가 어려웠었다.

이에 CJ제일제당은 지난 2007년부터 대량생산에 필요한 효소 개발에 착수해 4년간 5000종 이상의 균주를 대상으로 선별작업을 거쳐 과당을 알룰로스로 대량 전환할 수 있는 고효율의 효소를 개발했다. 화학적 공법이 아닌 효소를 활용해 알룰로스를 대량생산하는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한 것.

CJ제일제당은 지난 2012년 미국식품의약국(FDA)의 GRAS(Generally Recognized As Safe) 제품등록을 통해 안정성을 인정받는 등 글로벌 진출 기반을 다져왔다.

아울러 북미 중심의 과당 대체 감미료 시장에서는 알룰로스를, 유럽 중심의 설탕 대체 감미료 시장에서는 자일로스 설탕과 타가토스를 주력으로 삼아 '건강한 단맛'을 추구하는 글로벌 감미료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올해 먼저 액상 형태의 기업용(B2B)과 가정용(B2C) 알룰로스 제품을 선보인 뒤 내년에는 분말 형태 제품을 출시하는 등 포트폴리오를 확대할 계획"이라며 "출시 초기에는 국내 생산시설을 활용하지만 향후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물량을 생산하기 위해 글로벌 업체와의 협업을 통한 해외 생산기지 확보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