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방송콘텐츠 英서 투자유치 성공…글로벌 경쟁력↑
韓 방송콘텐츠 英서 투자유치 성공…글로벌 경쟁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박진형기자] 우리나라 방송콘텐츠들이 영국에서 열린 방송콘텐츠 쇼케이스에서 현지 기업의 투자를 유치하는 등의 성과를 올렸다.

미래창조과학부는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KCA)와 함께 지난 16일(현지시간)부터 영국 런던에서 개최한 '2015 방송콘텐츠 국제공동제작 한-영 쇼케이스'를 성황리에 마쳤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양국 사업자간 공동제작 및 공동투자와 국내 우수프로그램 판매를 위해 준비됐다. 미래부는 총 13건 약 15억원의 투자유치 및 콘텐츠 판매 업무협약(MOU) 체결이 현지에서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행사에는 △한국방송공사(KBS), 문화방송(MBC), 한국교육방송공사(EBS) 등 국내 주요 지상파방송사 △마운틴티브이(TV), 보다미디어 등 올해 국제공동제작 지원대상 17개 사업자 △파이오니어, 블링크, S4C 등 영국 소재의 주요 방송사 및 프로덕션 관계자 70여명이 등이 참석했다.

KBS는 그간 공동제작 경험을 살려 영국 제작사 '파이오니어'와 2016년 대기획 '필그람(Pilgram)', '블루 베일(Blue Veil)' 등에 대한 협의를 진행했다. EBS도 영국 '블링크 필름'으로부터 다큐 '사라진 인류(Lost Human)' 공동 제작에 있어서 양사가 동일한 제작비와 자원을 투입하는 조건을 이끌어냈다.

'눈물시리즈'로 유명한 MBC 김진만 피디의 다큐 '위대한 한끼' 역시 다수의 미디어 기업과 추가 면담을 통해 조기성과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 마운틴TV, 보다미디어 등 국내 중소 프로그램 공급자(PP)·제작사들도 영국 현지 배급사 '볼더 크릭' 등 해외 사업자와의 프로그램 판매계약을 체결했다.

미래부 관계자는 "이번 행사처럼 해외시장에서 기획안 발표 및 1:1 상담 기회 제공 등 실질적인 지원을 해 국제공동제작을 활성화시켜야 한다"며 "이는 세계 미디어 환경 변화에 국내 방송콘텐츠 산업이 능동적으로 대응해 해외 시장을 확대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