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시청각장애인용 TV 보급 사업자 선정
LG전자, 시청각장애인용 TV 보급 사업자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모델이 LG전자 시청각장애인용 모니터 TV '24MT47G' 옆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서울파이낸스 박진형기자] LG전자는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이 주관하는 '시청각장애인용 TV 보급 사업' 대상자로 선정됐다고 26일 밝혔다.

진흥원은 지자체가 선정한 대상자에게 LG전자 24형 모니터TV 1만2200대를 이달부터 오는 11월까지 순차적으로 배포한다. LG전자 모니터TV는 청각장애인들의 편의를 배려한 기능을 다수 탑재했다. 자막이 화면을 가리지 않도록 반투명 처리하거나 자막을 깜박이게 할 수 있는 기능을 적용했다. 리모컨을 이용해 자막 위치도 이동이 가능하다. 또 화면과 자막의 색이 비슷할 경우에는 글자색을 변경하면 된다.

텍스트를 읽어주는 TTS(Text To Speech) 기술 등 시각장애인용 편의 기능도 대폭 강화됐다. LG전자 모니터TV는 사용자가 리모컨 버튼을 누르면 현재 시청 중인 프로그램 채널과 프로그램에 관련 정보를 안내해준다. 리모컨에는 볼록 점자로 기능이 표기돼 시각장애인이 쉽게 구별할 수 있다.

LG전자는 문자와 ARS 등으로 사용자의 불편사항을 점검하고 2년간 무상 A/S를 제공한다. 허재철 LG전자 한국HE마케팅FD 상무는 "고객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은 만큼 기업시민으로서 사회적 책임도 충실히 이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