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파스퇴르, '진짜' 허니버터 출시
롯데 파스퇴르, '진짜' 허니버터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롯데푸드

[서울파이낸스 구변경기자] 천연벌꿀과 고급 발효버터를 제대로 담은 진짜 허니버터가 나왔다.

롯데푸드는 파스퇴르에서 국산 천연 벌꿀을 넣은 '건강한 발효버터 허니'를 선보인다고 21일 밝혔다.

이 제품은 숙성한 발효버터와 천연 벌꿀이 어우러졌으며 국산 아카시아 천연 벌꿀이 20%나 함유돼 있다. 벌꿀향, 합성색소, 합성보존료 등 인공첨가물을 전혀 넣지 않았다.

부드러운 스프레더블(spreadable) 타입으로 빵이나 크래커에 바르기만 하면 천연벌꿀의 달콤함과 발효버터의 깊고 고소한 풍미를 느낄 수 있다. 발효버터의 풍미를 더 깊게 느끼기 위해서는 데우지 않은 빵에 발라 그대로 먹는 것이 좋다.

파스퇴르 건강한 발효버터는 2013년 11월 클래식한 '오리지널'과 의성마늘이 들어간 '갈릭' 두 가지로 시장에 먼저 선보였다. 이번에 허니가 추가돼 3가지 맛을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게 됐다.

발효버터(cultured butter)는 파스퇴르가 국내 대형 유업체로는 처음 선보인 것으로 젖산균을 넣어 발효시킨 버터다. 유럽에서 주로 먹기 때문에 유러피안 스타일 버터라고도 한다. 일반 버터에 비해 조직이 부드러우며 약간의 산도가 있고, 풍미가 깊은 것이 특징이다. 발효되는 과정에서 박테리아가 산과 향 화합물을 생성하는데, 이 화합물을 적당히 조화를 이루도록 해 특유의 풍미를 갖게 한다. 발효되면서 늘어난 유산균은 소화를 돕는 역할도 한다.

우리나라는 1968년부터 버터를 생산해 그 역사가 짧은 편이다. 시중에서 판매되는 국산 버터의 대부분은 젖산균을 넣지 않은 감성버터(sweet butter)다.

발효버터는 발효숙성이라는 단계가 추가돼 감성버터에 비해 제조시간이 길고 단가가 높다.

파스퇴르 관계자는 "정통 유럽식 발효버터를 통해 국내 버터수준을 업그레이드한 파스퇴르가 이번에 천연벌꿀을 넣은 허니버터를 추가하게 됐다"며 "달콤하고 풍부한 맛의 허니버터를 건강하게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제품은 대형마트, 슈퍼, 온라인을 통해 구매할 수 있으며 소비자가 200g 4900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