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서울모터쇼] 현대차, 17년만에 중형트럭 신모델 선봬
[2015 서울모터쇼] 현대차, 17년만에 중형트럭 신모델 선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현대차 상용사업본부장 예병태 부사장, 현대차 상용차개발센터장 황용서 부사장 (사진 =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 공동취재단)

[서울파이낸스 박진형기자] 현대자동차가 운전자 편의성을 강조한 신차 ‘올 뉴 마이티(MIGHTY)’를 공개하고 판매에 돌입한다.

현대자동차는 2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15 서울 모터쇼에 참가, 지난 1998년 이후 17년 만에 선보이는 올 뉴 마이티를 공개했다.

올 뉴 마이티는 승용 스타일의 세련된 외관과 트럭의 강인한 이미지를 모두 갖췄다. 이번 신차의 전장과 전폭, 전고는 각각 7020mm, 2180mm, 2360mm로 F엔진이 적용됐다. 최고출력은 170마력(ps), 최대토크는 62.0kg·m이다.

운전자의 안정성을 고려해 캡 차체에는 고장력강판이 37% 적용됐다. 이 외에도 △4휠 디스크브레이크 △언덕길 발진보조장치 (EHS) △차선이탈경보장치(LDWS) △차체자세제어장치(VDC) 등이 탑재됐다. 아울러 환경 규제인 유로 6 기준을 충족시켜 기존 모델보다 연비를 끌어올렸다.

예병태 현대차 상용사업본부장은 "올 뉴 마이티는 차에서 대부분을 생활하는 고객들에게 최고의 편의성을 제공하기 위해 운전자를 중심에 두고 최적의 인간공학적인 실내 디자인 구현했다"며 "현대차는 올 뉴 마이티 출시를 계기로 열대 중동지역에서부터 혹한 러시아까지 전세계에서 검증된 글로벌 중형트럭 강자의 이미지를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현대차는 유러피안 프리미엄 미니버스인 쏠라티도 함께 공개했다. 쏠라티는 전장 6195m, 전폭 2038mm, 전고 2,700mm의 차체 크기를 지녔으며 스타렉스(12인승)와 카운티 버스(25인승)의 중간 차급이다. 쏠라티는 올 하반기부터 국내에서 판매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