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회장 검찰 소환 '초읽기'
이건희 회장 검찰 소환 '초읽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주인이 바뀌는 일을 마름이 알아서 할 수 있겠나"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검찰 소환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검찰은 일단 삼성에버랜드 전환사채 편법증여 의혹 사건에 대해 고발된 사람들을 모두 조사한다는 방침이라 이 회장의 검찰 소환은 불가피하다는 것이 중론이다. 
 
일부 언론에 보도된 바에 따르면 검찰 고위관계자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주인이 바뀌는 일을 마름이 알아서 할 수 있겠느냐"고 밝혀 전환사채 편법증여에 이회장이 사실상 개입한 것으로 보고 있다.
 
공식적인 입장은 아니지만 검찰 고위관계자의 발언을 감안할 때 해석상의 차이는 있겠지만 검찰이 이번에는 이회장을 사법처리할 수도 있음을 내비치는 것으로 해석되고 있어 삼성그룹은 바짝 긴장하고 있다.
 
검찰은 이 사건으로 기소된 허태학 박노빈 전, 현직 에버랜드 사장에 대한 항소심 공판에서 총수 일가가 개입했다는 자료를 제출하는 등 이 회장 소환에 수사력을 모아왔다.  
 
검찰이 재판부에 제출한 자료에는 삼성그룹 비서실 임직원들의 진술조서와 중앙일보를 비롯한 실권주주들의 실권사유, 삼성계열사 가운데 유일하게 제일제당이 에버랜드 전환사채를 인수하게 된 경위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검찰의 이회장 기소 의지로 해석되는 대목이다.
 
게다가 재판부는 다음 공판에서 공모여부를 직접 질의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항소심 선고 이전에라도 관련자들을 추가 기소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검찰은 이미 현명관 당시 삼성그룹 비서실장과 송필호 중앙일보 사장을 불러 조사한 바 있다.
 
검찰은 이르면 이번 주안에 홍석현 전 중앙일보 회장을 소환조사한 뒤 곧바로 이건희 회장을 소환키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 회장의 아들 이재용 삼성전자 상무는 참고인 신분으로 부를 계획이다. 검찰은 소환 조사 뒤 이 회장을 배임 등의 혐의로 기소할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 사건의 최대 수혜자인 이재용 상무는 불기소 처분으로만 그칠 것이라는 이야기도 나온다.

박용수 기자 pen@seoulfn.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