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원 "유일호 국토부 장관 후보자, 자질부족"
강동원 "유일호 국토부 장관 후보자, 자질부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인 소유 아파트 전셋값 1년간 5천만원 인상"

[서울파이낸스 성재용기자] 유일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자신이 소유한 아파트 임대보증금을 1년에 5000만원 인상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전셋값 안정을 유도해야 할 국토부 장관으로서 자질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24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강동원 의원(새정치민주연합)은 "2012년 유일호 후보자가 본인 소유의 4억9600만원짜리 서울 행당동 소재 '행당한신아파트(114.97㎡)'의 임대보증금을 2억8000만원에서 3억3000만원으로 5000만원 인상해 무려 17%를 올렸다"며 이 같이 주장했다.

강 의원에 따르면 유 후보자의 '행당한신'의 크기는 114.97㎡로, 일반적으로 봉급생활자나 서민들이 많이 사는 서민아파트다. 지난해 공직자재산신고상의 기준시가로 4억7600만원인 이 아파트를 유 후보자는 3억3000만원에 전세를 놓고 있는 것이다.

이 같은 전세금 인상률 17%는 당시 전국 평균보다도 훨씬 높은 수치라는 것이 강 의원 지적이다.

한국감정원 전국주택가격동향조사에 따르면 유 후보자가 서민용 아파트 전세금을 17% 인상한 2012년에는 전국 평균 전셋값 상승률이 3.5%로 수도권 2.1%, 서울 2.1%, 강남 2.4%, 강북 1.8%를 기록했다. 해당 아파트가 강북 소재임을 감안하면 전세금을 강북 평균 전셋값 상승률보다 10배 넘게 인상한 셈이다.

강 의원은 "최근 이사철을 앞두고 전셋값이 들썩거려 서민들이 주거불안을 크게 느끼는 상황에서 전셋값 안정을 책임져야 할 국토부 장관 후보자가 본인 소유 아파트의 전세 보증금을 대폭 올린 경력이 있다는 것은 서민주거안정을 책임져야 하는 국토부 장관 후보자로서 그 자격과 자질이 의심스럽다"며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전셋값 안정 등 유 후보자의 서민주거안정대책을 철저히 따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국회공보에 올라온 유 후보자의 재산은 토지 4억5000만원, 건물 13억9600만원, 예금 2억2000여만원에 채무가 13억3000여만원이 있다. 보유중인 중구 소공로 '쌍용 남산 플레티넘' 전용 166㎡ 짜리 주상복합아파트는 현재 시세가 13억~14억원대다.

유 후보자가 현재 반전세(보증부 월세)로 거주하고 있다고 밝힌 송파구 석촌호수로 '레이크 팰리스' 전용 135㎡짜리 아파트는 매매시세가 16억5000만원 선, 월세는 보증금 3억원에 월 임대료 220만원 정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