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11개 가전 제조사와 '스마트홈' 협력
SKT, 11개 가전 제조사와 '스마트홈' 협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SK텔레콤
[서울파이낸스 이철기자] SK텔레콤이 가전·홈기기 제조사들과 손잡고 스마트홈 사업에 나선다. 
 
SK텔레콤은 2일 오전 을지로 본사에서 11개 제휴사 대표들이 참여한 가운데 '스마트홈 사업제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스마트홈은 ICT 기술을 주거 공간에 융합시켜 가정 내 가전제품∙ 홈기기에 대한 원격 제어, 모니터링 등을 제공하는 서비스다.
 
이날 협약식에는 경동나비엔(보일러), 게이트맨(도어락), GE Lighting(조명), 위닉스(제습기), 모뉴엘(로봇청소기), 대성쎌틱에너시스(보일러), 유진로봇(로봇청소기), 타임밸브(가스차단기), 오텍캐리어(에어컨), 금호전기(조명), ipTIME(와이파이 공유기) 등 다양한 제품군의 제조사들이 참석했다.
 
SK텔레콤은 이번 협약을 통해 자사의 통신 기술과 사물인터넷(IoT) 경험을 국내 제조사들의 기술력과 접목하겠다는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SK텔레콤은 원격제어·모니터링과 추가 기능을 제공하고, 데이터베이스(DB) 관리를 위한 서비스 플랫폼을 개발·운영한다. 참여 제조사들은 스마트 제품 개발·생산, 고객 요구사항을 반영한 서비스 개선 등을 담당하게 된다.
 
이에 따라 SK텔레콤은 올해 말까지 스마트홈 플랫폼과 연동제품 개발을 완료, 시범서비스를 개시하고, 내년 초 본격적인 상용 서비스를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박인식 SK텔레콤 사업총괄은 "SK텔레콤은 빅데이터 플랫폼 노하우를 기반으로 고객들에게 차별적인 주거생활가치를 제공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뛰어난 중견기업들과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