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신격호 회장 세금탈루 의혹 해명…"양도소득세 납부용"
롯데, 신격호 회장 세금탈루 의혹 해명…"양도소득세 납부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임초롱기자]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 회장 등 재벌총수를 포함한 자산가 20여명이 5000만달러(원화 약 522억원)의 외화를 국내에 반입한 경위를 조사하기 위해 금융당국이 나선 가운데, 롯데그룹이 세금탈루 의혹에 대해 적극 진화에 나섰다.

22일 롯데그룹 측은 해명 보도자료를 내고 "이번에 들어온 외화는 합병으로 취득한 롯데물산 주식의 일부를 매각하면서 발생한 세금을 납부하기 위해 송금받은 자금"이라며 "실제 송금 받은 자금은 전액 양도소득세 납부에 사용됐다"고 강조했다.

롯데그룹에 따르면 신 총괄 회장은 1970년대 일본에서 사업에 성공한 후 대규모 국내 투자를 했을 당시 일본롯데를 통해 투자회사인 로베스트 에이지(Lovest AG)를 설립, 여수석유화학(現 롯데케미칼의 지주회사)에 투자했다.

이후 여수석유화학은 롯데물산과 합병됐는데, 합병 당시 취득했던 롯데물산 주식 일부를 로베스트에이지가 매각하면서 발생한 세금을 법정대리인인 신격호 회장을 통해 납부한 것이라는 설명이다.

앞서 금융감독원은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 회장이 900만달러(원화 약 94억원)가량의 자금을 들여온 정황을 포착하고, 이 자금이 비자금, 세금탈루 등의 목적이 아닌지 살피기 위해 외국환은행으로부터 자료를 받아 정밀검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 자료에는 신 총괄회장 외에도 이수영 OCI 회장, 황인찬 대아그룹 회장, 김호연 빙그레 회장의 자녀, 이승관 경신 사장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