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로또, '화요일 구입' 당첨률 2배 높아"
"추석 연휴 로또, '화요일 구입' 당첨률 2배 높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임초롱기자] 추석 연휴 주간에 추첨하는 로또 복권은 화요일에 구입할 경우 당첨 가능성이 가장 높다는 통계가 나와 눈길을 끈다.

복권통합수탁사업자인 나눔로또는 최근 3년간 추석 연휴 중이나 직전 추첨에서 당첨된 로또 1등 18명을 분석한 결과 화요일에 구입한 로또의 당첨 가능성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고 6일 밝혔다.

2011년도 458회차, 2012년 513회차, 2013년 563회차 모두 1등 당첨자 중 화요일에 로또를 구입한 사람이 포함됐다. 화요일은 매출 비중은 8.6%, 당첨자 배출 비중은 16.7%로 매출 대비 당첨 확률이 2배에 달했다. 

또 토요일에 로또를 구입한 사람도 2011년에 1명, 2012년에 2명, 2013년에 3명이 1등에 당첨됐다. 하지만 판매량 대비 당첨 비중으로 보면 화요일이 압도적이다. 토요일은 요일별 매출 비중이 38.6%인데 반해 당첨자 배출 비중은 33.3%로 나타났다.

한편, 추석 연휴 로또 복권 1등 당첨 번호 중 가장 많이 나온 번호는 19번, 27번, 38번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번호들은 지난 11년간 추석 연휴 기간 로또 1등 번호로 각 4회씩 등장했다. 반면 1번, 12번, 15번, 16번, 29번, 45번은 11년간 추석 연휴 추첨에서 단 한 번도 나오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