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츠로시스, 사물인터넷 기반의 정부 연구과제 수행
비츠로시스, 사물인터넷 기반의 정부 연구과제 수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고은빛기자] 비츠로시스가 정부의 사물인터넷 관련 개발과제 2차 사업을 진행한다고 1일 밝혔다.

비츠로시스는 미래창조과학부와 M2M(사물지능통신) 기반의 농업 IT 기술 보급을 위한 연구과제를 진행한다.

지난해 1차 사업에 이은 2차 사업으로 과제명은 'M2M과 PLC 융합기술 기반으로 실시간 수집된 가동시간 계측정보를 활용한 농업용 면세유 사용관리 시스템 개발'이다. 사업비는 9억4670만원이며 수행기간은 오는 2015년 5월까지다.

이번 과제 수행으로 면세유 불법 유통 및 세수 탈루 등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게 된다. 동시에 GSM(세계 무선 통신 시스템), PLC(전력선 통신) 등 글로벌 시장 진출이 가능한 국내외 표준기술 융합 원천기술을 확보할 수 있을 전망이다. 이에 따라 면세유 사용관리 시장은 총 3360억원의 신규시장과 연간 24억원의 M2M시장이 형성될 것으로 예상된다.

회사 측은 "지난 2012년 기준 농업용 면세유 지원 금액은 1조1300억원에 달하나 이중 약 10% 정도가 불법유통 및 세수 탈루가 이루어지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며 "그 규모는 연간 약 1130억 원에 달하고, 이번 과제 수행으로 면세유 사용관리 시스템이 도입되면 이러한 손실을 줄일 수 있다"고 밝혔다.

비츠로시스는 지난 2012년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과 M2M 서비스 국제표준기술 개발 과제를 수행한 바 있다. 이외 현재 16개의 연구개발 과제를 진행 중이며, 지난해 기준으로 연구개발 비용으로 약 46억원이 사용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