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드드, 물티슈 '유해성 논란' 일축…정면대응 시사
몽드드, 물티슈 '유해성 논란' 일축…정면대응 시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몽드드 홈페이지 캡쳐

홈페이지 내 환불요청 게시글 쇄도

[서울파이낸스 임초롱기자] 최근 유해성 논란에 휩싸인 물티슈 제조회사 몽드드가 정면 대응에 나섰다.

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난 30일 한 매체가 "대다수 물티슈업체가 신생아와 임산부에게 유해한 화학성분으로 알려진 4급 암모늄브롬 화합물인 '세트리모늄 브로마이드'를 지난해 8월부터 사용되고 있다"며 "물티슈 업계 1·2위로 불리는 '몽드드'와 '호수의 나라 수오미'가 가장 먼저 세트리모늄 브로마이드를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하면서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이에 유정환 몽드드 대표이사는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논란이 되는 세트리모늄 브로마이드라는 성분은 미국화장품협회에서 발간된 국제 화장품 원료 규격 사전인 ICID에 등록된 정식 화장품 원료"라고 밝혔다.

이어 "현재 국내에서도 식품의약품안전처, 대한화장품협회, 안전보건공단, 국립환경과학원 등에서 확인 가능한 화장품 원료로 등재된 성분"이라며 "해당 기관 어느 곳에서도 세트리모늄 브로마이드에 대해 유해 화학 물질 또는 독극 물질로 분류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유 대표는 "식약처에서 해당 성분에 대한 공식적인 입장을 발표해줄 것을 간곡히 촉구한다"며 "유해성 진위를 떠나 고객이 환불을 원하면 마지막 한 분까지 책임지고 반품·회수 조치를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유해성 논란이 확산되자 몽드드 홈페이지에는 환불을 요청하는 글이 쇄도해 이날 오후 2시까지 1411건이 접수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