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영화 '명량', '아바타' 완전 제압…매출 1천284억
우리영화 '명량', '아바타' 완전 제압…매출 1천284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임초롱기자] 우리영화(방화) '명량'(감독 김한민)이 흥행에이어 매출에서도 외화 '아바타'를 누르고 두마리 토끼를 모두 잡았다.

30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명량'은 전날까지 1천284억8천109만 10원의 매출을 올려 2010년 '아바타'가 세운 역대 최대 매출액 기록(1천284억 4천709만 7천523원)을 4년 만에 갈아치웠다. 개봉한 지 31일 만이다.

이로써 '명량'은 '아바타'의 역대 최다 관객 기록(1천362만 명)은 물론 최대 매출 기록마저 새로 쓰는 쾌거를 이룩했다.

입장료가 비싼 3D를 주로 상영한 '아바타'는 1천362만 명의 관객을 끌어 모았고 , 2D만 상영한 '명량'은 이 보다 300만여 명이 더 많은 1천666만 2천30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명량'이 흥행 돌풍에도 불구 일각에서는 매출면에서도 '아바타'를 제압하는 것은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기도 했으나 보기좋게 빗나갔다.     

한편, '명량'은 미국을 필두로 여러 나라에서 개봉을 준비 중이어서 해외에서도 매출호조가 기대된다.  '명량'은 미국 개봉 1주일 만에 118만 6천350 달러(12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