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건, 협력사 동반성장 위한 현장경영 강화
LG생건, 협력사 동반성장 위한 현장경영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왼쪽 2번째)이 20일 경기도 하남시에 위치한 2차 협력회사인 한국에스피아이에 방문해 작업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LG생활건강)

[서울파이낸스 임초롱기자]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이 지난 20일 경기 하남시에 위치한 2차 협력사 한국에스피아이를 직접 방문해 간담회를 진행하고, 현장을 돌아보며 동반성장을 위한 현장경영 강화에 나섰다.

차 부회장의 이번 협력사 방문은 LG생활건강이 시행 중인 동반성장제도가 현장에서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고 있는지 점검하고, 경영상 애로사항을 직접 청취해 향후 파트너십을 강화하기 위한 차원에서 이뤄졌다고 사측은 설명했다.

한국에스피아이는 화장품 용기 인쇄업체로 LG생활건강과는 지난 1988년부터 인연을 맺어 26년 동안 후, 오휘, 빌리프 등 주요 화장품 브랜드 용기 인쇄를 담당하고 있다.

LG생활건강은 한국에스피아이와의 동반성장을 위해 공장 이전 자금과 설비 구입비용 등을 상생펀드를 통해 지원한 바 있고 협력사 직원을 위한 다양한 직무교육도 지원하고 있다.

차 부회장은 이번 간담회 자리에서 "화장품사업은 지속적으로 투자를 늘려 나갈것이기 때문에 LG생활건강이 성장하는 만큼 협력사도 함께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며 "기술을 가지고 있는 협력사의 매출과 이익이 늘어날 수 있도록 다각적인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협력사에 지급해야 하는 대금을 추석 명절 이전으로 앞당겨 지급해 2차협력사들에게까지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LG생활건강은 향후 경영진이 직접 협력사를 방문해 협력사 의견을 청취하고 실질적인 상호 협력방안을 논의하는 현장 경영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