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조주의보, 통영 연안으로 확대 발령…태풍 영향
적조주의보, 통영 연안으로 확대 발령…태풍 영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임초롱기자] 경남 고성 앞마다에 내려졌던 적조주의보가 인근 통영 연안으로까지 확대됐다.

국립수산과학원은 4일 오후 7시 30분을 기해 경남 통영시 연안(사량면 수우도∼한산면 비진도)에 적조주의보를 발령했다고 5일 밝혔다.

수산과학원은 지난달 31일 경남 고성군 연안에만 적조주의보를 발령했으나 태풍으로 적조생물이 통영시 산양읍 연안 내측 해역으로까지 번짐에 따라 적조주의보를 확대 발령했다고 설명했다.

적조주의보는 코클로디니움이 100개체/㎖ 이상일 때 내려지는데, 이날 통영시 산영읍 달아∼오비도 주변에서 60∼920 개체/㎖로 나타났다. 

제12호 태풍 나크리가 접근했을 때 남해안 연안은 동풍이 우세했으나 통영 연안은 국지적으로 남풍이 매우 강해 외측 수역의 저밀도 적조생물이 연안 내측으로 모여들면서서 적조가 발생한 것으로 분석됐다.

수산과학원은 주말께 남해안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는 제11호 태풍 할롱의 영향에 따른 적조생물과 해황변동 상황 등을 지속적으로 감시해 어민과 관련기관 등에 제공할 예정이다.

적조 발생상황은 수산과학원 홈페이지(http://www.nfrdi.re.kr)나 모바일 홈페이지(http://www.m.nfrdi.re.kr)의 적조속보란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