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국 퀄컴 본사에서 열린 '퀄컴 IT 투어 2014'에서 매트 그로브(가운데) 총괄 부사장과 대학(원)생들이 감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뉴스커뮤니케이션스)

[서울파이낸스 박지은기자] 퀄컴이 국내 우수 이공계 인재 29명을 美 본사에 초청해 '2014 퀄컴 IT 투어'를 진행했다.

퀄컴은 9일 미국 샌디에이고에 있는 본사에 이공계 인재 29명을 초청해 이동통신 최첨단 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올해 12주년을 맞이한 '퀄컴 IT 투어'에 참가한 학생들은 퀄컴 본사를 방문해 퀄컴 스냅드래곤 프로세서를 비롯해 다양한 첨단 기술에 대해 직접 듣고 R&D 센터를 견학했다. 퀄컴 스냅드래곤 프로세서는 퀄컴의 자회사인 퀄컴 테크놀로지 Inc.의 제품이다.

매트 그로브 퀄컴 총괄 부사장 겸 최고기술경영자(CTO)과의 간담회 자리에서 학생들은 IT 업계의 화두인 퀄컴 기술을 활용한 '모바일에 기반한 사물인터넷 (Internet of Everything) 서비스', '커넥티드 태블릿' 그리고 '로봇 공학의 미래' 등의 주제로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했다.

아울러 퀄컴 본사에 근무중인 한국 엔지니어들과의 멘토링 세션을 통해 최첨단 IT 기업 현장에 대한 생생한 경험담과 조언을 들을 수 있는 시간이 마련됐다.

이태원 퀄컴 코리아 부사장은 "퀄컴은 인재 개발과 육성을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하고 있다"며 "퀄컴 IT 투어 프로그램은 모바일 및 무선 기술이 어떻게 발전하고 있으며 또 퀄컴은 어떤 역할을 하고 있는지 알려주는 특별한 체험을 제공해 함께한 학생들이 모두 변화를 주도하는 일원이 될 수 있도록 장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퀄컴은 IT 투어 이외에도 지난 2004년부터 매해 국내 우수 공대 대학생을 선발하여 장학금을 수여하고 있으며, 석·박사과정 학생들을 대상으로 연구 장학금을 지원하는 '퀄컴 이노베이션 어워드'도 운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