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창극, 故 노무현 대통령 죽음 관련 칼럼 '논란'
문창극, 故 노무현 대통령 죽음 관련 칼럼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이철기자] 문창극(66) 총리후보 내정자가 기자시절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과 관련해 쓴 칼럼이 논란이 되고 있다.

문 후보자는 중앙일보 대기자 시절인 지난 2009년 5월 26일자 '문창극 칼럼'란을 통해 '공인의 죽음'이라는 제목의 글을 썼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자살과 장례식 등에 대한 내용이다. 

그는 칼럼에서 "죽음이 모든 것을 덮는다고 하지만 그의 죽음은 자연인과 공인의 성격으로 나누어 판단해야 한다"며 "자연인으로서 가슴 아프고 안타깝지만 공인으로서 그의 행동은 적절치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면서 "그 점이 그의 장례절차나 사후 문제에도 반영되어야 했다"라고 주장했다.

칼럼은 이어 "그렇지 않아도 세계 최대의 자살국이라는 오명을 쓰고 있는 이 나라에서대통령을 지낸 사람까지 이런 식으로 생을 마감한다면 그 영향이 어떻겠는가"라고 반문하고 "백번 양보해 자연인으로서의 그의 선택을 이해하는 마음으로 받아들인다 해도 국가의 지도자였던 그가 택한 길로는 잘못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그의 죽음으로 우리의 분열을 끝내자고 제안한다. 이제 서로의 미움을 털어내자. 지난 10년의 갈등을 그의죽음으로써 종지부를 찍자"고 했다.

당시 이 칼럼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장례를 국장으로 치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쪽으로 해석됐고, 논란이 일었다.

문 총리 후보는 또 김대중 전 대통령의 서거 직후에도 "비자금의 실체를 밝히지 못한 상태에서 사망해 안타깝다"는 글을 써 파장을 불러 일으키기도 했다.

또 문 후보는 김 전 대통령을 상징하는 '햇볕정책'에 대해서도 "평화는 햇볕으로 유지되는 것이 아니라 힘을 바탕으로지켜진다"는 반대 논리를 내세워 비판했다.

때문에 향후 인사 청문회 과정에서도 문 총리 후보의 정치적 성향이 도마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한정애 새정치연합 대변인은 10일 구두논평에서 "문 전 주필은 복지확대를반대하고 햇볕정책을 대놓고 적대시했던 분"이라며 "국민 통합과는 거리가 먼 인사"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