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공사, S-OIL에 울산부지 최종 매각
석유공사, S-OIL에 울산부지 최종 매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석유公 연 20억원 절감 효과
S-OIL 25억달러 수출증대 기대

[서울파이낸스 이은선기자] 한국석유공사가 울산비축기지의 지상부지 일부를 에쓰오일(S-OIL)에게 최종 매각했다. 이에 따라 석유공사는 연 20억원의 유지비를 절감하고 S-OIL은 연25억달러의 수출 증대효과를 볼 전망이다.

윤상직 산업통상부 장관은 3일 한국석유공사 울산지사를 방문해 석유공사가 매각한 S-OIL부지를 둘러보고 매각 경과와 투자 프로젝트 추진현황 등을 직접 점검했다.

석유공사는 지난달 21일 공공기관 보유자산의 매각에 관한 관련 법령의 절차에 따라 울산석유비축기지의 92만㎡ 부지를 5190억원에 매각한 바 있다.

이는 지난해 4월 박근혜 대통령 주재로 열린 첫 외국인투자간담회와 5월 개최된 제1차 무역투자진흥회의에서 S-OIL 측이 투자를 하고 싶어도 공장을 지을 부지가 없다는 어려움을 호소한데 따른 것이다.

S-OIL은 당시 인근에 위치한 석유공사의 석유 비축기지 지상탱크를 지하화해 상부 부지를 공장부지로 활용할 수 있다는 아이디어를 제안했다. 이후 산업부와 석유공사는 관련 T/F 구성해 입지타당성과 경제성을 검토해 매각을 추진했다.

공장증설에 필요한 부지를 확보한 S-OIL은 총 8조원 규모의 투자에 바로 착수할 계획이다.

우선 1단계로 2017년까지 약 5조원을 투자해 중질유 분해시설과 복합 석유화학시설을 건설하고, 2단계로 2017년 이후 3조원 이상을 투자해 석유화학 시설을 추가로 건설할 방침이다.

이를통해 S-OIL은 연간 25억 달러의 수출 증대와 함께 건설기간 중 하루 1만1200명~1만2700명의 고용 효과를 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공장 운영시에는 직접고용 2000명, 협력업체 200여명과 정비·보수 용역인력 1000명을 고용해 울산지역에서 총 1104억원의 부가가치 효과를 볼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한국석유공사의 경우 이번 부지매각을 통해 향후 비축유 저장시절 유지관리비를 연간 20억원 이상 절감하는 등 비축기지 운영의 안전성·효율성을 향상시킬 것으로 전망했다.

이날 울산을 방문한 윤 장관은 "이번 석유공사의 부지 매각은 정부의 투자활성화에 대한 의지를 직접 확인할 수 있는 좋은 사례"라며 "공공기관과 민간기업이 상호 윈윈(win-win)하는 대표적인 투자유치 성공사례로서 의미가 매우 크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