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경 동양 부회장 "법정관리 직후 6억 빼갔다"
이혜경 동양 부회장 "법정관리 직후 6억 빼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임초롱기자] 이혜경 동양그룹 부회장은 동양사태에 대해 "피해자들에 대해서는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또 현금 인출 사실에 대해서도 사실이 맞다고 인정했다.

이 부회장은 1일 국회 정무위의 금융감독원에 대한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 같이 밝혔다. 이 부회장은 또 "동양사태 책임을 절감하며, 경영 일선에서 손을 뗄 의사가 있느냐"는 질문에 "네"라고 답변했다.

법정관리 신청 전 현금 인출에 대해선 "법정관리 전날이 아니고 법정관리 직후에 (찾아갔다)"며 6억원의 현금인출 사실도 시인했다.

결혼패물을 피해자 구제에 내놓을 의향을 묻는 질문에 대해선 "(현재현) 회장 뜻에 다 따를 것"이라고 답했다.

비자금 조성 여부에 대해선 "전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부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