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주거위기가정'에 월세 최대 500만원 지원
서울시, '주거위기가정'에 월세 최대 500만원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성재용기자] 서울시가 대한주택보증, 한국교회봉사단, 서울시사회복지협의회와 함께 '주거위기가정'에 월세 보증금을 최대 500만원까지 지원한다.

주거위기가정은 자녀를 동반한 채 고시원이나 여관, 찜질방 등을 전전하는 노숙 직전의 가정을 지칭하는 말로, 앞서 시는 지난겨울 주거위기가정 42가구에 대해 온돌기금 등을 활용, 긴급 주거비와 생계비를 지원한 바 있다.

16일 서울시는 첫 수혜대상으로 지난겨울 처음 발굴한 주거위기가정 중 아직 갈 곳을 찾지 못한 4개구를 선정,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보증금을 지원받는 4가구가 집을 구하고 계약서를 해당 자치구에 제출하면 시가 최대 500만원까지 임차보증금을 지원한다. 임차보증금 후원은 대주보가, 후원받은 기금 관리는 사회복지협의회가 관리한다.

강종필 시 복지건강실장은 "지원이 필요한 주거위기가정은 120 다산콜센터나 동 주민센터로 문의하면 된다"며 "의식주 문제야말로 사람이 누려야 할 기본 욕구인 만큼 민관협력을 통해 향후에도 지속적인 지원으로 주거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