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상한가' 임대아파트, 하반기 1만7천가구 공급
'인기 상한가' 임대아파트, 하반기 1만7천가구 공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근 시세보다 저렴…임대수요자 '관심'

[서울파이낸스 성재용기자] 올 연말까지 전국에서 저렴한 임대아파트(분양 전환되는 임대아파트 제외) 1만7387가구가 신규 공급될 예정이다.

12일 부동산써브에 따르면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서울특별시 SH공사가 올 연말까지 전국에 공급할 임대아파트는 42개 사업장 총 1만7387가구인 것으로 집계됐다. 유형별로는 국민임대 26개 사업장 1만3466가구, 장기전세 12개 사업장 3439가구, 영구임대 4개 사업장 482가구 등이다.

LH공사와 SH공사가 공급하는 임대아파트는 수요에 비해 공급이 부족하고 임대료도 일반 시세보다 저렴하기 때문에 경쟁이 더욱 치열해 지고 있다.

실제로 지난 2월 SH공사가 공급한 23차 장기전체 청약접수 결과 452가구 모집에 1만566명이 신청해 평균 23.4대 1의 경쟁률로 1순위에서 마감됐다. 7월 첫째 주에 공급한 24차 장기전세 청약 역시 2171가구 모집에 1만7204명이 신청, 평균 7.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 바 있다.

입지도 수요자들이 선호하는 유망 택지지구에 집중돼 있다. 특히 서울에서는 서울강남, 서울서초, 세곡2지구, 내곡지구, 마곡지구 등에서 물량이 쏟아져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을 것으로 보인다. 경기에서는 남양주 별내, 화성 향남, 평택 소사벌 등 여러 지역에 골고루 분포돼 있으며 지방에서는 대전 노은3, 음성 금석, 전북 혁신, 속초 조양 등에서 물량이 예정됐다.

LH는 12월까지 17개 사업장에서 국민임대주택과 영구임대주택 1만760가구를 공급한다. 국민임대주택은 남양주별내 A8-1·A9, 화성향남 A1·2, 평택소사벌 A-3, 청주율량2 A1, 전북혁신 A10, 음성금석 A-1 등 13개 사업장에서 전용 62~59㎡ 총 1만278가구가 공급된다.

영구임대주택은 서울강남 A3, 서울서초 A3, 논산내동2 A2, 군포당동2 A1 등 4개 사업장에서 전용 21~33㎡ 총 482가구가 공급된다. 20년 만에 공급을 재개하는 영구임대주택은 기초생활수급자, 국가유공자, 한부모가족 등에 해당하는 무주택세대주를 대상으로 한다.

SH는 12월까지 25개 사업장에서 국민임대주택과 장기전세주택 6627가구를 공급한다. 국민임대주택은 천왕2지구 1·2, 신내3지구 2, 마곡지구 등 13개 사업장에서 전용 39~84㎡ 총 3188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장기전세주택은 세곡2지구 3·4단지, 내곡지구 1·3·5단지, 마곡지구 등 12개 사업장에서 전용 59~114㎡ 총 3439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정태희 부동산써브 연구팀장은 "좋은 입지에 물량이 많은 만큼임대로 주거지를 마련하려는 수요자들은 공급일정을 예의주시하는 한편 소득제한 등 입주자격을 사전에 확인하고 준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