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 대책에 발목 잡힌 '버블세븐'
4.1 대책에 발목 잡힌 '버블세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격 기준 논란…관망세, 경매 낙찰가율↓

[서울파이낸스 성재용기자] 버블세븐 7개 지역 중 4개 지역에서 아파트 경매 낙찰가율이 지난달보다 떨어졌다. 4.1대책의 주택가격 기준이 혼선을 빚자 경매시장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6억~9억원대 물건에 대한 관망세가 나타났기 때문이다.

26일 부동산태인이 이 달 들어 법원경매가 진행된 버블세븐 소재 아파트 503개를 지난달 경매 진행된 아파트 526개와 비교 분석한 결과, 3월 대비 4월 낙찰가율이 떨어진 곳은 송파, 목동, 분당, 평촌 등 4곳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낙찰가율이 가장 많이 떨어진 곳은 송파구였다. 송파구 소재 아파트 경매 낙찰가율은 지난달 83.95%에서 이달 75.57%로 8.38%P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어 목동 아파트 낙찰가율이 6.8%P 떨어진 75.79%, 분당은 2.44%P 하락한 76.06%, 평촌은 0.13%P 내린 80.03%를 각각 기록했다.

이에 반해 낙찰가율이 오른 곳은 서초, 강남, 용인 등 3곳으로 파악됐다. 이 가운데 낙찰가율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서초구였다.

서초구 아파트 낙찰가율은 지난달 71.92%에서 78.52%로 6.6%P 올랐다. 이어 강남구 아파트 낙찰가율이 2.8%P 오른 79.02%, 용인은 0.36%P 상승한 74.07%를 각각 기록했다.

이에 따라 버블세븐 전 지역 아파트 낙찰가율은 3월 76.38%에서 4월 76.71%로 0.33%P 오르는데 그쳤다. 같은 기간 수도권 아파트 낙찰가율이 76.97%에서 77.89%로 0.92%P 오른 것에 비하면 상당히 저조한 성적으로 평가된다.

경매업계에서는 이처럼 강남과 서초를 제외한 나머지 5개 버블세븐 지역의 아파트 낙찰가율이 약세를 보이거나 오히려 내린 것에 대해 4.1대책의 수혜를 받을 수 있는 주택가격 기준에 대한 논란이 길어졌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정대홍 부동산태인 팀장은 "취득세 및 양도소득세 면제 소급적용일도 대책 발표 후 3주가 넘어서야 정해지는 등 대책 시행에 따른 불확실성이 상당기간 이어졌고 이에 실수요자들이 관망세로 돌아서면서 아파트 경매시장에서도 상당한 비중을 차지하는 6억~9억원대 물건에 대한 입찰기피현상이 초래됐다"라고 분석했다.

실제로 낙찰가율 하락폭이 가장 컸던 송파구의 경우 이달 들어 낙찰된 아파트 17개 중 가격기준 논란의 핵심이던 6억~9억원 범위에서 낙찰된 물건은 6개에 불과했다. 그나마 이 중 2개는 면적이 85㎡ 이하인 물건이었다. 나머지 11개는 아예 9억원을 넘거나 6억원을 밑도는 가격에 낙찰됐다.

목동 역시 낙찰된 10개 물건 중 낙찰가가 6억~9억원 사이인 물건은 3개에 머물렀고, 분당은 낙찰된 29개 물건 중 단 4건에 그쳤다.

반면 이처럼 금액 구간에 따라 입찰이 편중되면서 상대적으로 경쟁률과 낙찰가가 낮은 감정가 10억원 이상 고가 매물들이 낙찰가율을 끌어내렸다.

낙찰가율이 오른 서초구는 감정가 10억원 이상의 고가물건들이 평균 낙찰가율 77.9%를 기록하는 호조를 보였고 감정가 9억원 이하인 물건들도 82%의 평균 낙찰가율을 기록하며 분위기 반등을 이끌었다. 강남구 역시 감정가 10억원 이상인 아파트에서 고가낙찰 사례가 나온데 이어 감정가 9억원 이하 물건들이 평균 90%를 넘는 낙찰가율을 기록하면서 양호한 성적표를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