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이동통신 기지국 전자파, 인체에 안전"
방통위 "이동통신 기지국 전자파, 인체에 안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나민수기자] 주거·공업 지역 등 생활주변의 무선국 전자파가 인체에는 무해하다는 결과가 나왔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지난해 한국전파진흥원과 한국전파진흥협회가 주거지역에 설치된 이동통신기지국과 방송국 송신소 등 5만3136국을 대상으로 전자파 강도를 측정한 결과, 전자파 인체보호기준을 초과한 무선국이 없었다고 5일 밝혔다.

방통위는 "조사 대상 무선국 모두 전자파 인체보호기준에 비해 상당히 낮은 전자파가 방출되는 것으로 측정돼 안전한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전자파 강도 측정제도는 이동통신기지국 설치 증가에 따른 국민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2007년 도입됐다. 방통위는 측정값이 전자파 인체보호기준을 초과하는 무선국에 대해 안전시설 설치나 운용제한·정지 등을 명할 수 있다. 전자파 인체보호 기준은 방송국 60W, 이동통신기지국 30W다.

지난해 진행한 전자파 강도 측정 결과와 이와 관련한 더 자세한 정보는 국립전파연구원의 전파환경정보시스템(http://radiomap.go.kr),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전자파강도측정정보DB(http://emf.kca.kr), 한국전파진흥협회(http://emftest.or.kr)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