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콘텐츠 생태계 동반성장 1천억 펀드 조성
KT, 콘텐츠 생태계 동반성장 1천억 펀드 조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나민수기자] KT그룹은 31일 국내 콘텐츠 발전을 위한 1000억원 펀드를 조성한다고 밝혔다.

KT는 1000억원을 사업방향에 맞도록 600억원은 투자펀드로, 400억원은 동반성장 대출형 펀드로 구분해 운영할 계획이다.
 
중소 콘텐츠 사업자와의 상생과 사업협력 도모를 위해 사용될 600억 투자펀드는 영상에 300억원, 음악에 150억원, 게임, 이러닝, 전자책 등 뉴미디어 분야에 150억원을 각각 투자할 계획이다.

펀드 운영은 KT미디어허브가 담당하며 상시 프로젝트 투자 검증 프로세스를 운영, 우수 콘텐츠에 대한 투자 실현이 적기에 진행토록 할 방침이며 반기별로 핵심투자 테마를 운영해 최신 트렌드가 반영된 투자가 이뤄지도록 추진할 예정이다.

KT와 IBK기업은행이 각각 200억원씩 400억원을 공동조성해 운영될 동반성장 대출형 펀드는 중소 콘텐츠 제작사에 지원되는 대출 형태의 펀드이며, 초기 프로젝트 기획 및 개발비, 기업운전자금 등 일시적 자금이 필요할 때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대출심사는 IBK기업은행가 담당하며 KT는 보증보험 출연을 통해 심사기준 및 대출이자율이 낮게 책정될 수 있도록 협조할 계획이다.

KT는 자금지원뿐 아니라 그룹내 보유한 인프라를 최대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올레TV내 중소 채널만의 '콘텐츠존(가칭)'을 운영하며 중소 콘텐츠 사업자들의 채널이나 해당 콘텐츠 홍보를 위한 가이드채널을 운영한다. 또한 채널 플랫폼 증설을 추진하여 정규채널이 아닌 오픈채널을 현재의 14개 채널에서 추가로 구성해 보다 많은 콘텐츠 사업자들이 채널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특히 글로벌 진출이 가능한 콘텐츠의 경우 KT그룹이 보유한 유스트림(Ustream), 숨피(Soompi), 지니(Genie), OASIS 등 유통채널을 연계해 글로벌에서도 수익창출이 가능하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김주성 KT 미디어허브 대표이사는 "KT그룹은 1000억 펀드를 통해 중소 콘텐츠 사업자가 자금 조달에 대한 부담을 덜고 양질의 콘텐츠 제작에 주력해 이익을 실현할 수 있도록 제작부터 유통, 판매에 이르는 전 과정에 걸쳐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