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가집, 여름엔 '열무김치' 겨울엔 '동치미' 인기
종가집, 여름엔 '열무김치' 겨울엔 '동치미' 인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민경기자] 배추포기김치를 제외한 한해 동안 가장 사랑 받은 별미 김치로 '열무 김치'가 선정됐다.  

대상FNF 종가집은 지난해 3~12월까지 자사 블로그를 통해 매월 '이달의 별미김치'를 선정하는 투표를 진행해 이같이 나타났다고 30일 밝혔다.

총 3532명의 블로거가 참가한 이번 투표에서 '열무김치'가 24.8%(875표)를 획득해 지난해 가장 선호하는 별미김치로 뽑혔다. 특히 3월부터 8월까지 6개월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업체 측은 지난해 4월 하순부터 30도에 달하는 이른 더위 탓에 열무김치의 인기가 일찍부터 시작된 것으로 업 분석하고 있다.

이어 동치미가 2위(13.9%)를 차지했으며 3위는 11.2%의 지지를 받은 보쌈김치가 뽑혔다.

실제 판매량에도 선호도가 반영된 것으로 나타났다. 열무김치 판매량은 2011년에 비해 20% 상승했다. 동치미와 보쌈김치도 각각 10%, 19% 상승했다.

날씨 별로 별미 김치 선호도가 극명하게 갈렸다. 8월까지 1위였던 열무김치는 9월 날씨가 선선해지자 바로 최하위권으로 밀려나고, 가을에 주로 담궈 먹는 총각김치가 9월~10월 큰 폭으로 상승해 1위를 차지했다. 한편 동치미는 겨울로 접어드는 11월과 12월 두 달 동안 선호 비율이 급격히 상승해 최종 2위로 선정됐다.

대상FNF 문성준 팀장은 "늘 먹는 배추김치와 달리 별미 김치류는 날씨와 계절에 많은 영향을 받는다"며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실시해 실제 마케팅에도 활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