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륭이앤이, 중국에 65억 규모 셋톱박스 공급
기륭이앤이, 중국에 65억 규모 셋톱박스 공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양종곤기자] 기륭이앤이가 중국에 65억원 규모의 셋톱박스 공급을 시작한다.

29일 기륭이앤이는 최근 중국 수출용 레드레이 셋톱박스 개발 완료에 따라 1차 600여대를 투입해 현지 테스트를 마치고 내달부터 2000대씩 분할 공급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지난해 중국의 무한동호개발구 전자공정유한회사와 'NVD (Red-ray Next-generation Versatile Disc) HD 셋톱박스' 공급계약 체결로 진척됐다.

중국내 사업자 변경과 HD송출지연 등 1년여간 제품공급이 늦어졌으나, 테스트 및 현지화 작업을 마치고 내달부터 본격적인 선적이 시작된다고 사측은 설명했다.

또 전날 기륭이앤이는 1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실시키로 했다. 하반기 공급예정인 중국과 베트남 수출용 셋톱박스 자재구입으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기륭이엔이 한 관계자는 "일본 DtoA박스 공급과 유럽, 베트남 셋톱박스 등 굵직한 사업들을 수주하면서 셋톱박스 전문기업으로 발돋움하고 있다"며 "중국시장 진출에 따라 하반기부터는 셋톱박스 사업에서의 매출이 급증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