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정가 127억원' 역대 최고가 주유소 경매
'감정가 127억원' 역대 최고가 주유소 경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주유소 경매 사상 최고가인 127억6900만원에 매물로 나온 서울 강동구 소재 현대오일뱅크 주유소(사진: 지지옥션)
서울 강동구 천호동 주유소

[서울파이낸스 성재용기자] 유가가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는 가운데 역대 최고 감정가의 주유소가 경매에 나왔다.

부동산경매전문업체 지지옥션은 내달 9일 동부지방법원 경매2계에서 서울 강동구 천호동 458-3번지 소재의 현대오일뱅크 주유소가 감정가 127억6900만원에 처음 경매에 나온다고 밝혔다.

28일 지지옥션에 따르면 법원감정평가서 상 개인 소유의 이 주유소는 토지면적 1009㎡에 사무시설과 4만ℓ용량의 탱크시설 4개, 1만ℓ 용량의 탱크시설 1개 및 주유기 9대를 갖추고 있다.

이 주유소가 경매에 나오기 전까지는 경기도 이천시 관고동의 LPG충전소가 역대 최고가 주유소로, 120억100만원에 경매에 나와 3회 유찰 끝에 감정가의 71.2%인 74억5000만원에 낙찰됐다고 지지옥션은 설명했다. 서울에서는 논현동 신사역 부근 주유소가 감정가 74억9400만원에 경매에 나온 적이 있었으나 지분매각 물건으로 66억2000만원에 낙찰됐다.

최고가 주유소의 등장과 함께 눈길을 끄는 것은 최근 들어 주유소 경매진행건수가 급증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2007년까지 감소세를 보이던 주유소 경매진행건수가 이후 매년 증가해 지난해에는 400건을 넘어섰다. 스무건 안팎을 유지하던 수도권 주유소 경매건수도 2007년 이후 매년 두 배씩 증가하고 있는 것도 눈여겨볼 대목이다.

특히 유가의 상승궤적과 경매진행건수의 증가세가 비슷하다는 점도 흥미롭다. 2005년~2007년까지 유가가 비교적 완만한 상승세를 그릴 때에는 경매진행건수가 감소 추세에 있었으나 2008년 급격한 유가 상승 이후 경매진행건수도 급증했다. 2009년 이후에는 거의 같은 비율로 유가와 경매진행건수가 증가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남승표 지지옥션 선임연구원은 "고유가에도 불구하고 입지가 양호한 대형 주유소가 경매에 나오거나 경매진행사건이 증가하고 있다"며 "세간의 인식과 달리 급격한 유가 상승이 일선 주유소의 경영에도 악영향을 주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