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국제원자력대학원대학교 개교
한전, 국제원자력대학원대학교 개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일 국제 원자력대학원대학교 입학식에서 김중겸 한국전력 사장이 치사하고 있다.

[서울파이낸스 나민수기자]한국전력 국제원자력대학원대학교(KINGS)가 초대총장 취임식과 첫 번째 신입생 입학식을 개최했다.

한전은 2일 울산시 울주군에 위치한 KINGS 대강당에서 박군철 초대총장 취임식과 61명의 신입생 입학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김중겸 한전 사장은 "KINGS는 국내외 원자력발전 산업계가 필요로 하는 우수한 전문 기술인력 양성에 최선을 다하는 한편 신입생들에게도 세계적으로 처음 시도되는 실무형 지도자급 전문 인력 양성과정을 성실히 이수해 원전산업 도약에 중추적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KINGS는 원전의 안전한 건설과 운영에 필요한 실무를 가르치기 위해 한국전력과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전력기술, 한전 KPS, 한전원자력연료 등 원전 공기업의 공동출연으로 설립됐다.

1기 입학생 61명은 국내 원자력산업체 근무자 32명과 해외 원전 도입을 준비 중인 베트남, 말레이시아, 태국, 남아공 등에서 정부추천으로 온 29명이다.

박군철 초대총장은 서울대 원자력공학과를 졸업해 원자력 안전전문위원, 한국원자력학회장, 원자력위원,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부원장 등을 역임했다.

박 총장은 취임사에서 "서울대 원자력공학과 교수로서 쌓아온 경험과 정책, 기술개발 등의 다양한 분야에서 얻은 풍부한 경영능력을 바탕으로 KINGS가 가장 빠른 시간 내에 세계적인 원자력대학원대학교가 될 수 있도록 우수한 인력을 양성하는 데 혼신의 힘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