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시중 위원장 사퇴…청와대, 후임인선 착수
최시중 위원장 사퇴…청와대, 후임인선 착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나민수기자]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이 27일 위원장직에서 전격 사퇴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저의 퇴임이 방통위가 외부의 편견과 오해로부터 벗어나는 계기가 되고 새로운 도약을 위한 디딤돌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저로 인해 방통위 조직 전체가 외부로부터 부당한 공격을 당하거나 스마트 혁명을 이끌고 미디어산업 경쟁력을 강화시킬 주요 정책들이 발목을 잡혀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최시중 위원장이 사퇴함에 따라 당분간 홍성규 부위원장이 직무대행을 맡을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도 위원회에 산적한 현안과 위원장이 위원회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고려, 즉각 후임 인선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금락 청와대 홍보수석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방통위원장 자리가 어느 정도 방송과 통신에 대한 인식도 있어야 하고 청문회라는 절차를 통과해야 하니까 결격사유가 없는 분으로 선임할 것"이라며 "방통위원장은 여러 가지를 결정을 짓고 하는 자리이기 때문에 가급적이면 공백이 길지 않도록 후임자를 결정해서 청문 요청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후보 대상자로는 송도균 전 방통위 상임위원을 비롯해 양휘부 전 한국방송광고공사 사장, 양유석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장 등이 거론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