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 정차역 지나쳐 '황당한 역주행'
KTX, 정차역 지나쳐 '황당한 역주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온라인속보팀] 새해벽두부터 KTX가 '사고'를 냈다. 정차역을 지나쳤다가 거꾸로 주행하는 황당한 일이 벌어진 것.

3일 코레일에 따르면 2일 오후 7시3분 서울역을 출발해 부산역으로 가던 KTX 357호 열차가 정차할 예정이던 영등포역을 1.5㎞가량 지나친 뒤 신도림역 부근에서 7시11분께 멈춰 서 역주행을 통해 영등포역에 도착해 승객을 태운 뒤 예정보다 8분 늦은 오후 7시21분께 부산 방향으로 다시 출발했다.

열차는 원래 영등포역에서 승객을 태웠어야 했지만 기관사가 이를 잊어버린 것.

이 과정에서 일부 승객들은 시간이 지체된 데다 제대로 된 안내조차 듣지 못했다며 거세게 항의했다.

코레일은 기관사가 관제실에 열차를 되돌려도 되는지 확인한 뒤 후진했기 때문에 안전상 문제는 없었다면서, 영등포역을 거치는 KTX가 하루에 상·하행 각각 2편밖에 없어 기관사가 착각한 것으로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