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中 에너지저장장치 사업 진출
SK이노베이션, 中 에너지저장장치 사업 진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나민수기자]SK이노베이션이 아시아 최대 민간 석유화학그룹인 대만 포모사, 중국 황명그룹과 손잡고 차세대 에너지 기술로 손꼽히는 에너지 저장장치 사업에 나선다.

SK이노베이션은 28일 중국 산동성 더저우시 황밍국제호텔에서 구자영 SK이노베이션 사장과 황민 황밍그룹 회장, 천성꽝 포모사그룹 부회장 등 3사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에너지 저장장치 실증사업 공동 참여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3사는 협약에 따라 중국 최초의 태양광사업 시범도시로 지정된 더저우시 솔라밸리에 고효율 저비용의 민간 주거주택을 조성하고 에너지 저장장치설비를 탑재할 예정이다.

인구 580만명의 더저우시는 10년 내 태양에너지 보급률 50% 이상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황밍그룹이 실증 사업자로 참여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의 중대형배터리 제조기술과 포모사 그룹의 배터리 양극재 기술, 황밍 그룹의 태양광 발전사업 역량이 합쳐지면 솔라밸리 실증사업을 성공적으로 완수할 것으로 3사는 기대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중대형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 검증된 기술력과 제주도 스마트그리드 실증사업의 성공적 경험이 중국 정부 및 파트너사로부터 높은 신뢰를 받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SK이노베이션은 앞으로 에너지저장장치 사업에 적극적으로 투자해 시장을 선점해 나갈 방침이다.

앞서 SK이노베이션은 지난해 12월 포모사 그룹과 에너지 저장용 리튬배터리 공동개발과 공급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해 포모사의 양극재를 SK이노베이션이 개발 중인 배터리에 적용하는 공동 연구개발 체계를 마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