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비붐 세대 은퇴시기 도래 '연금보험 인기몰이'
베이비붐 세대 은퇴시기 도래 '연금보험 인기몰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유승열 기자] 우리나라가 고령화 사회로 진입하고 베이비붐 세대의 은퇴시기가 본격화되면서 연금보험이 인기몰이중이다.

이에 따라 은퇴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보험사들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8일 생명보험업계에 따르면 생보사들의 연금보험 수입보험료는 지난 2001년 6조6000억원에서 2009년도 23조5000억원으로 커졌다.

손해보험사들이 판매한 개인연금 수입보험료도 같은 기간 6678억원에서 1조7841억원으로 증가했다. 2010회계연도 1~3분기(4~12월) 누적액은 1조7789억원으로 이미 전년도 수준에 육박했다.

이처럼 연금보험의 인기가 계속 높아지는 것은 고령화 사회가 되면서 노인에 대한 가족부양 기능이 점점 약해지는 만큼 개인적인 차원에서 대비하기 위한 것이다.

서울시정개발연구원은 지난 1월 보고서에서 노인 1명을 부양하는 데 필요한 생산가능인구(15~64세)가 지난해 6.7명에서 오는 2030년에 2.6명이라고 예상했다.

또 최근 베이비붐 세대 712만명 중 임금근로자인 311만명은 작년부터 2018년까지 9년에 걸쳐 모두 은퇴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등 베이비붐 세대의 은퇴가 시작됐지만 노후를 퇴직금이나 국민연금에만 의존하기에 충분하지 않다는 것도 연금보험의 인기에 한몫하고 있다.

이에 따라 보험사들도 은퇴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삼성생명은 지난달 은퇴 설계 모델을 개발하는 '은퇴연구소'의 문을 열었고, 기업은행은 지난해 보험업(IBK연금보험) 인가를 받고 연금시장에 뛰어들었다.

연금보험이 연말정산을 할 때 소득공제 혜택이 있는 것도 매력적인 요소다.

연금저축보험(개인연금)은 연말정산 때 지금까지 소득공제를 300만원까지 받았지만 올해부터 400만원으로 늘어났으며 일반연금은 소득공제는 되지 않지만 연금을 받을 때 세금을 내지 않는다. 변액연금은 비과세 혜택과 함께 편드에 투자할 수 있는 수익성도 갖췄다.

업계 관계자는 "고령화가 가속화될수록 연금상품의 수요는 더욱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