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해상, 싱가포르에 재보험 브로커사 설립
현대해상, 싱가포르에 재보험 브로커사 설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유승열 기자] 현대해상이 해외영업 확대를 위해 동남아시장 공략에 나섰다.

현대해상은 홍콩 소재 브로커사인 코스모스 서비스(Cosmos Service Co. Ltd)와 공동으로 설립한 '코스모스 리스크 솔루션'(Cosmos Risk Solutions Asia Pte. Ltd)이 싱가포르 금융청으로부터 본인가를 획득하고 영업활동에 돌입했다고 7일 밝혔다.

현대해상과 함께 회사 설립에 참여한 코스모스 서비스는 일본의 대형 종합상사인 이토추(Itochu) 그룹 소속으로 홍콩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미국과 영국 등 6개국에 현지 법인을 두고 있는 보험브로커사다.

현대해상은 브로커사 설립을 계기로 아시아와 중동지역에 진출한 한국기업들에 전문적인 보험서비스를 제공하고, 현지 보험사들과의 비즈니스도 활성화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최갑필 현대해상 해상해외업무담당 상무는 "싱가포르는 로이즈를 비롯한 전 세계 유수의 재보험·브로커사가 진출해 있는 아시아 재보험시장의 허브"라며 "이번 신규 진출을 계기로 한국보험사의 해외 영업이 더욱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