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13년만에 조직·운영체제 '대수술'
한은, 13년만에 조직·운영체제 '대수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군제' 폐지…국·실 개수 30개→26개 감축
성과중심 보수체계 '강화'…'동료평가제' 도입

[서울파이낸스 서지희 기자] 한국은행이 조직체계 및 조직운영방식을 대폭 손질한다. 은행 전체의 조직체계(hardware)와 조직운영방식(software)을 함께 개편하는 것은 지난 1998년 한은법 개정에 따른 조직개편 이후 약 13년만이다.

중앙은행의 기능이 효율적으로 수행되도록 개혁을 추진하고, 중장기적으로 변화해야 할 방향을 제시하고 , 직원의 전문성 제고 및 역량 함양을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고 대내외 소통을 활성화하겠다는 취지다.

한은은 21일 부서를 5개 직군으로 구분하여 소속 인력을 관리하던 직군제를 폐지한다고 밝혔다. 부서간 소통 활성화를 통해 업무 효율성을 높이고 조직 및 인사관리의 유연성을 향상시키겠다는 것이다.

그동안 직무의 연관성·유사성이 높은 본부 국·실을 5개 직군(조사통계, 금융안정, 경영관리, 통화정책 및 국제금융)으로 구분, 2~4급 직원은 원칙적으로 소속 직군 내에서만 근무해왔다.

상위조직인 국·실 개수는 기존 30개에서 26개로 감축했다. 16개부서(12국 2실 1원 1센터)를 15개 부서(11국 1실 3원)로 개편하고, 14개실(국소속)을 11개로 줄였다. 이에 맞춰 1급 직원 4명을 포함해 총 21명의 정원을 감원했다.

한은은 또 이번 조직운영방식 개선을 통해 노조와의 협상을 전제로 성과중심 보수체계를 강화할 계획이다.

연봉제 적용대상을 점진적으로 늘리는 한편 성과에 따라 합리적인 보상이 이뤄지도록 평가상여금에 차등폭을 확대하겠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동료평가제도(peer review)' 등을 도입해 다면평가도 강화한다. 업무 연관성이 높은 일부 부서 또는 직책에 대해서 우선 도입한 후 전행적으로 확대 실시할 계획이다.

특별성과에 대한 가점 및 성과급제도도 도입한다. 집행간부가 수행하는 전행적 특별과제 등에 대해 참여자들에게 점수를 부여하고, 이에 특별성과급 지급 등 보상을 실시할 계획이다.

한은은 이번 조직개편의 주요 과제로 글로벌 역량도 염두에 뒀다. 

한은은 국외 중앙은행, 국제기구 등과의 국제협력기능을 담당하는 국제 협력실의 하부조직을 확충하고, 경제연구원장이 수석이코노미스트로서 국외 중앙은행 및 국제기구 등에 대해 네트워킹 역할을 수행토록 개편했다.

외환보유액의 운용을 담당하는 외화자금국(투자운용실 및 운용지원실 포함)을 외자운용원으로 확대 및 개편했으며, 인재개발원을 설립하고 체계적인 연수프로그램을 개발 및 시행함으로써 직원들의 글로벌 업무역량을 강화할 방침이다.

한은 관계자는 "장기적으로 바람직한 중앙은행 상을 지향하여 정부, 금융기관, 지역경제 전문가 등 각계각층에서 바라는 한국은행 모습에 관한 의견을 수립했으며, 한은 직원의 직급별 토론회, 전문기관 컨설팅 등 내외부의 소통을 거쳐 개편방안을 수립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