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24 금 23:30
오피니언
칼럼
기고
기자수첩
데스크 칼럼
김무종 세상보기
 
기사(전체3,233건)
[전문가기고] 휴가철 교대 운전시 '단기운전자 확대특약' 가입해야
여름 휴가철도 이제 막바지를 향하고 있다. 올 여름은 그 어느 해 보다 무더워 낮에 생활하기 힘든 건 물론, 밤에도 잠을 설치기 일쑤다. 여름휴가는 말만 들어도 흥분되고 신난다. 갑갑한 도시를 ...
해밀손해사정 장동호 대표    2017-08-11
[홍승희 칼럼] 패자(覇者) 꿈꾸는 중국, 분열되는 아시아
[서울파이낸스 홍승희 기자] 남북한 사이에서 특별한 역할 없이 운전대를 잡으려는 중국은 지금 다른 주변국들과도 연이은 갈등을 유발하며 이 지역의 새로운 패자(覇者)로 군림하려는 의중을 노골화하고...
홍승희 기자    2017-08-10
[기자수첩] '알맹이' 빠진 프랜차이즈 혁신위
[서울파이낸스 김소윤 기자] 경영학과 교수, 시민권익센터운영위원장, 법무법인 대표 변호사. '갑질' 논란으로 지탄을 받는 프랜차이즈 본사들의 이익단체인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가 10...
김소윤 기자    2017-08-10
[전문가 기고] P2P 금융 소비자지향적 규제 필요
2016년 투자형 크라우드펀딩제도가 시행되면서 사업자들에게는 새로운 자금조달방법이, 금융소비자들에게는 새로운 투자상품이 생겨났다. 그러나 높은 투자위험성 및 엄격한 규제 등으로 인해 투자형 크라...
윤민섭 한국소비자원 소비자지향성평가팀 선임연구원    2017-08-10
[홍승희 칼럼] 코리아 패싱 논란과 한민족의 운명
[서울파이낸스 홍승희 기자] 한반도에 대한 미국발 소식들은 이 땅에 사는 이들을 뒤숭숭하게 만든다. 한편에서는 공화당 소속의 상원의원이라는 이가 트럼프의 말을 인용한다며 한반도 전쟁 가능성을 얘...
홍승희 기자    2017-08-04
[전문가 기고] 반복되는 아동학대 범죄 강력히 처벌해야
부모와 자식 간의 관계는 천륜이라는 말이 있다. 하늘이 이어준 인연으로 그보다 더 귀한 인연이 없다는 의미일 것이다.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자식이라고는 하지만 최근에는 어린 자녀를 친부모 또...
허윤기 HK법률사무소 대표변호사    2017-08-03
[데스크 칼럼] 대통령과 웃으며 건배한 재계, 국민들에게도 웃음 주길
[서울파이낸스 전수영 기자] 파격이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딱딱한 간담회 형식을 버리고 기업인들과 맥주와 칵테일을 마시며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대화를 나눴다. 대통령은 얘기하고 기업인들은 받아...
전수영 기자    2017-07-31
[기자수첩] 급성장한 LCC, 이제는 내실 다져야
[서울파이낸스 박윤호 기자] 최근 우스갯말로 "제주에 가는 것보다 가까운 동남아로 여행 가는 것이 더 저렴하다"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우리 생활 속 해외여행이 보편화했다. 저비...
박윤호 기자    2017-07-28
[전문가기고] 자동차 앞유리 선팅 확산 방지 제도 필요
올해 더위는 유난히 일찍 찾아왔다. 미세먼지 때문에 선뜻 창유리를 내리고 운전하기도 쉽지 않아 자연스럽게 에어컨을 켜고 운전하게 된다. 그런데 요즘 운전을 하며 신호대기를 할 때, 가끔 옆 차량...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조경근 책임연구원    2017-07-28
[홍승희 칼럼] 세금을 보험처럼
[서울파이낸스 홍승희 기자] 요즘 소득세와 법인세 인상 문제를 두고 정치권의 논란이 뜨겁다. 물론 국회 통과까지의 과정이 결코 순탄치는 않을 것이다. 내가 낼 세금 올린다는 데 좋아할 사람은 없...
홍승희 기자    2017-07-27
서울파이낸스 소개구독신청불편신고광고안내제휴문의이메일 무단수집 거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100-861 서울시 중구 충무로 2가 50-1번지 예인빌딩 4층 / 대표전화 02-2266-9988 팩스:02-2266-7298
게재된 컨텐츠는 본사의 허락없이 무단 전재,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본지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의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발행·편집인: 이양우 |  편집국장 : 박정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원  | 등록번호 : 서울아00968  | 등록·발행일자 : 2009.09.18
Copyright © by 서울파이낸스all right reserved. seoulfn@seoulfn.com  |   문의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