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3 수 14:06
오피니언
칼럼
기고
기자수첩
데스크 칼럼
김무종 세상보기
 
기사(전체3,341건)
[전문가 기고] 모계의 후손에도 종중(宗中)의 종원지위 확인
종래 종중은 우리나라의 유교의 예를 숭상하는 전통에 기반을 두어 공동의 조상을 지닌 자손들로 이루어져 조상의 제사를 목적으로 조직된 부계 혈연집단을 의미했다. 대법원도 2005년도까지는 관습상의...
허윤기 HK법률사무소 대표변호사    2017-10-10
[김무종의 세상보기] 대한민국 베이비 부머의 현주소
IMF 이후 상시 구조조정이 일상화되어 있지만 올 들어 상황들을 보면 조선, 해운, 금융 등 부문에서 인원 감축이 가시화되는 등 움직임이 심상치 않아 보인다. 사드와 규제 강화 등으로 일자리 창...
김무종 좋은문화연구소 소장    2017-09-29
[기자수첩] 한국거래소의 '관치' 꼬리표
[서울파이낸스 정수지 기자] 정부가 금융을 지배하는 것을 뜻하는 '관치금융'은 금융권 인사철마다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단골 키워드다. 정권이 바뀔 때마다 새정부는 관치금융을 비롯한...
정수지 기자    2017-09-29
[전문가 기고] 인터넷 전문은행 성과와 향후 과제
국내에 인터넷전문은행이 도입되어 케이뱅크는 지난 2017년 4월 3일부터, 카카오뱅크는 2017년 7월 27일부터 영업을 하고 있다. 현재 인터넷전문은행이 출범한지 얼마 되지 않았기 때문에 도입...
조대형 국회입법조사처 입법조사관(경제학박사)    2017-09-29
[홍승희 칼럼] 경제정책 변화, 관료들의 발상 전환
[서울파이낸스 홍승희 기자] 정권이 보수 정권에서 진보 정권으로 바뀌어도 경제 관료들은 모두 같은 레일 위를 달리던 그 사람이 그 사람인 형편이다. 경제 관료들만 그런 건 아니지만 어쨌든 경제 ...
홍승희 기자    2017-09-29
[데스크 칼럼] 제 발등, 남의 발등 모두 찍은 기아차 노조
[서울파이낸스 전수영 기자] 기아자동차 노동조합이 1심에서 통상임금에 대해 일부 승소하면서 노동자들은 환호했다. 몇 년간 노사 양측이 물러섬 없던 통상임금 논의가 법원의 판결로 노동자에게 유리하...
전수영 기자    2017-09-22
[기자수첩] '강제성 없는 신체접촉'이라는 김준기式 회피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사회부 시절, 담당라인 경찰서를 돌며 가장 많이 접했던 사건은 술로 인한 크고 작은 폭력사건이었다. 그중에는 다른 테이블에 앉아 술을 마시던 여자 손님의 신체를 만져...
윤은식 기자    2017-09-22
[전문가 기고] 카드업 재도약의 핵심 키워드 '신뢰와 차별성'
소비자금융을 주도하던 카드업이 최근 사면초가에 직면했다.우선, 내년도 적격비용 산출과정에서 가맹점 수수료율 인하 가능성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이미 영세 및 중소가맹점의 기준 범위가 확대 시행...
서지용 상명대 경영대학장·경영대학원장    2017-09-22
[홍승희 칼럼] 전술핵 재배치 논란 유감
[서울파이낸스 홍승희 기자] 미군의 전술핵 재배치 논란과 핵 추진 잠수함 도입 검토 소문 등 국방력 강화와 관련한 이런저런 논의들이 오고간다. 현재 한반도를 둘러싼 분위기가 국방력 강화는 필수적...
홍승희 기자    2017-09-21
[기자수첩] 보험업계의 각주구검(刻舟求劍)
[서울파이낸스 서지연 기자] 흔히 금융권 기업들은 보수적인 집단으로 평가된다. 그 중 보험사는 보수적인 성향으로 둘째가라면 서러울 만큼 보수적인 기업문화를 지녔다.이같은 분위기는 영업현장에서도 ...
서지연 기자    2017-09-19
서울파이낸스 소개구독신청불편신고광고안내제휴문의이메일 무단수집 거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100-861 서울시 중구 충무로 2가 50-1번지 예인빌딩 4층 / 대표전화 02-2266-9988 팩스:02-2266-7298
게재된 컨텐츠는 본사의 허락없이 무단 전재,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본지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의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발행·편집인: 이양우 |  편집국장 : 박정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원  | 등록번호 : 서울아00968  | 등록·발행일자 : 2009.09.18
Copyright © by 서울파이낸스all right reserved. seoulfn@seoulfn.com  |   문의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