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3 월 19:00
오피니언
칼럼
기고
기자수첩
데스크 칼럼
김무종 세상보기
 
기사(전체3,263건)
[전문가 기고] P2P 금융 소비자지향적 규제 필요
2016년 투자형 크라우드펀딩제도가 시행되면서 사업자들에게는 새로운 자금조달방법이, 금융소비자들에게는 새로운 투자상품이 생겨났다. 그러나 높은 투자위험성 및 엄격한 규제 등으로 인해 투자형 크라...
윤민섭 한국소비자원 소비자지향성평가팀 선임연구원    2017-08-10
[홍승희 칼럼] 코리아 패싱 논란과 한민족의 운명
[서울파이낸스 홍승희 기자] 한반도에 대한 미국발 소식들은 이 땅에 사는 이들을 뒤숭숭하게 만든다. 한편에서는 공화당 소속의 상원의원이라는 이가 트럼프의 말을 인용한다며 한반도 전쟁 가능성을 얘...
홍승희 기자    2017-08-04
[전문가 기고] 반복되는 아동학대 범죄 강력히 처벌해야
부모와 자식 간의 관계는 천륜이라는 말이 있다. 하늘이 이어준 인연으로 그보다 더 귀한 인연이 없다는 의미일 것이다.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자식이라고는 하지만 최근에는 어린 자녀를 친부모 또...
허윤기 HK법률사무소 대표변호사    2017-08-03
[데스크 칼럼] 대통령과 웃으며 건배한 재계, 국민들에게도 웃음 주길
[서울파이낸스 전수영 기자] 파격이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딱딱한 간담회 형식을 버리고 기업인들과 맥주와 칵테일을 마시며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대화를 나눴다. 대통령은 얘기하고 기업인들은 받아...
전수영 기자    2017-07-31
[기자수첩] 급성장한 LCC, 이제는 내실 다져야
[서울파이낸스 박윤호 기자] 최근 우스갯말로 "제주에 가는 것보다 가까운 동남아로 여행 가는 것이 더 저렴하다"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우리 생활 속 해외여행이 보편화했다. 저비...
박윤호 기자    2017-07-28
[전문가기고] 자동차 앞유리 선팅 확산 방지 제도 필요
올해 더위는 유난히 일찍 찾아왔다. 미세먼지 때문에 선뜻 창유리를 내리고 운전하기도 쉽지 않아 자연스럽게 에어컨을 켜고 운전하게 된다. 그런데 요즘 운전을 하며 신호대기를 할 때, 가끔 옆 차량...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조경근 책임연구원    2017-07-28
[홍승희 칼럼] 세금을 보험처럼
[서울파이낸스 홍승희 기자] 요즘 소득세와 법인세 인상 문제를 두고 정치권의 논란이 뜨겁다. 물론 국회 통과까지의 과정이 결코 순탄치는 않을 것이다. 내가 낼 세금 올린다는 데 좋아할 사람은 없...
홍승희 기자    2017-07-27
[기자수첩] 전인미답 증시, '빚내서 주식투자' 경계한다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산이 높으면 골이 깊다." 최근 증시가 모처럼 급등세를 타면서 떠오르는 증시 격언이다.주가는 오르면 내리기 마련이다. 많이 오를수록 내리는 폭이...
남궁영진 기자    2017-07-21
[홍승희 칼럼] 공감능력 부재 시대
[서울파이낸스 홍승희 기자] 정치권에서는 공감능력 제로의 행태를 보이는 정치인들로 인한 구설이 난무한다. 지역주민들은 몇십년만의 물난리로 여러명이 죽고 많은 이재민이 나와 엄청난 ...
홍승희 기자    2017-07-21
[전문가기고] 장수 시대, 노후 준비는 질병위험 대비부터
2015년 통계청 자료에 의하면 한국인 평균 기대수명은 82.1세다. 기대수명이란 그해 태어난 0세가 평균적으로 생존할 것으로 예상되는 기간으로 병이나 사고로 일찍 요절하는 사람까지 포함한 평균...
KB손해보험 영업교육부 박수영 과장    2017-07-21
서울파이낸스 소개구독신청불편신고광고안내제휴문의이메일 무단수집 거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100-861 서울시 중구 충무로 2가 50-1번지 예인빌딩 4층 / 대표전화 02-2266-9988 팩스:02-2266-7298
게재된 컨텐츠는 본사의 허락없이 무단 전재,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본지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의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발행·편집인: 이양우 |  편집국장 : 박정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원  | 등록번호 : 서울아00968  | 등록·발행일자 : 2009.09.18
Copyright © by 서울파이낸스all right reserved. seoulfn@seoulfn.com  |   문의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