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20 월 03:00
전체기사
정책
증권/금융
건설/부동산
산업/재계
생활경제
오피니언
경제일반
 
기사(전체271,078건)
정부, 청탁금지법 농축수산물 선물 '5만원→10만원' 상향 논의
권익위, 현안조정회의에 보고했다가 이견으로 결정 미뤄[서울파이낸스 온라인속보팀] 정부가 청탁금지법 시행 이후 피해를 보고 있는 축산, 화훼농가의 입장을 고려해 선물 상한선을 5만 원에서 10만 ...
온라인속보팀    2017-11-18
[부산 지스타 2017] 주말 맞아 열기 절정...관람 인파 '북새통'
[서울파이낸스 (부산), 권진욱 기자] 18일 토요일 지스타 2017를 관람하기 위해 매표소에 몰린 인파가 통제를 할 수 없을 정도로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다.입장권을 구매하기 위해 마련된 대기 ...
권진욱 기자    2017-11-18
전북 고창 육용오리 농장서 H5형 AI 항원 검출
[서울파이낸스 온라인속보팀]농림축산식품부(농식품부)는 18일 전북 고창에 있는 육용오리 농가(사육규모 1만2천300수)에 대한 도축 출하 전 검사 결과 H5형 조류인플루엔자(AI) 항원이 검출됐...
온라인속보팀    2017-11-18
휘발유값 16주 연속 상승 'ℓ당 1천520원'…언제쯤 꺾이나?
[서울파이낸스 박윤호 기자] 주유소 휘발유값이 16주 연속 상승했다.18일 한국석유공사 유가 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11월 셋째 주 주유소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주보다 8.3원 오른 ℓ(리터...
박윤호 기자    2017-11-18
'내로남불'…공무원은 안된다더니 국회의원 보좌진 1명 증원
[서울파이낸스 온라인속보팀] 국회의원 보좌진 수가 현재 7명에서 8명으로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정부의 공무원 증원 계획에는 강하게 반대하던 야당이 이번에는 신속하게 합의해줌으로써 '내로...
온라인속보팀    2017-11-18
美국무 "아프리카, 北과 외교관계 단절하라"...'테러지원국' 지정?
[서울파이낸스 온라인속보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아시아 순방 이후 미국이 대북 압박의 고삐를 더욱 죄고 있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아프리카 국가들에게 북한과의 외교관계 단절 등 전방...
온라인속보팀    2017-11-18
뉴욕증시, 세제개편 불확실성에 일제히 약세…다우 0.43%↓
[서울파이낸스 정수지 기자]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가 세제개편안 불확실성으로 일제히 약세를 나타냈다.17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00.12...
정수지 기자    2017-11-18
국제유가, 사우디 감산 연장 기대감에 상승 반전…WTI 2.6%↑
[서울파이낸스 박윤호 기자] 사우디아라비아의 감산 연장에 대한 기대감으로 국제유가가 비교적 큰 폭으로 반등했다. 17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2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
박윤호 기자    2017-11-18
[수도권 동향] 서울 재건축 열기 '여전'···8·2대책 이후 두번째 상승폭
서울 재건축 아파트 매매가격 0.51% 상승···전세시장은 '주춤'[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주거복지로드맵 발표가 임박했지만, 여전히 서울 ...
이진희 기자    2017-11-18
[주말날씨] 찬바람에 눈·비 '을씨년스런 초겨울'…서울 영하 4도
[서울파이낸스 온라인속보팀] 주말인 18일, 중국 북부지방에서 내려오는 찬 대륙성 고기압의 영향으로 기온이 떨어지고 바람이 강하게 불어 춥겠다. 새벽까지 비가 오다가 아침부터 맑아질 전망이다. ...
온라인속보팀    2017-11-18
서울파이낸스 소개구독신청불편신고광고안내제휴문의이메일 무단수집 거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100-861 서울시 중구 충무로 2가 50-1번지 예인빌딩 4층 / 대표전화 02-2266-9988 팩스:02-2266-7298
게재된 컨텐츠는 본사의 허락없이 무단 전재,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본지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의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발행·편집인: 이양우 |  편집국장 : 박정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원  | 등록번호 : 서울아00968  | 등록·발행일자 : 2009.09.18
Copyright © by 서울파이낸스all right reserved. seoulfn@seoulfn.com  |   문의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