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8 일 08:00
오피니언
홍승희 칼럼
기고
기자수첩
데스크 칼럼
김무종 세상보기
낚시와 경제
 
기사(전체3,341건)
[홍승희 칼럼] 가보지 못한 길, 그래도 가보자
[서울파이낸스 홍승희 기자] 평창동계올림픽이 몇 년째 대화채널 하나도 남아있지 않던 남북한 간 대화의 물꼬를 트는 계기를 마련해줬다. 그것도 북한에 대한 국제적 압력이 그 어느 때보다 강한 시기...
홍승희 기자    2018-01-19
[전문가 기고] 기대 인플레 상승이 자극한 통화정책 경계
글로벌 채권 약세 흐름의 기저에는 기대 인플레이션의 가파른 상승이 있다. 게다가 높아진 레벨에도 불구하고, 재고감소 등 실수요를 기반으로 전년비 플러스 상승률을 기록하고 있는 유가는 실물경기 반...
서향미 하이투자증권 연구원    2018-01-19
[데스크 칼럼] 엠부시 마케팅, 김연아 그리고 올림픽
[서울파이낸스 전수영 기자] SK텔레콤이 '평창 응원 캠페인' 광고를 중단했다. 이 캠페인 광고는 지상파방송 3사를 통해 한 달간 전파를 탔다. 평창동계올림픽을 응원한다는 취지의 ...
전수영 기자    2018-01-19
[김무종의 세상보기] 가상화폐 논란 점입가경(漸入佳境)
과거 금본위제 시절에 금(金)은 통화를 지탱하는 수단이었다. 즉 화폐단위와 금의 단위를 등가로 일치시킨 것이다. 이러한 금본위제는 금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게 되면 위태롭게 된다. 결국 금본위제는...
김무종 기자    2018-01-17
[기자수첩] 신동빈 회장의 하석주 사장 승진인사 아쉬움 남아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최근 롯데그룹이 정기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이를 통해 총 39개 계열사에서 200여 명이 승진했다. 이 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은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이사가 사장으로 ...
나민수 기자    2018-01-17
[기자수첩] 신한은행 가산금리 인상 해프닝, 씁쓸한 뒷맛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지난해 말 주택담보대출 가산금리를 인상했던 신한은행이 3주 만에 가산금리를 원위치 시키면서 은행권에서는 양비론이 들끓고 있다. 이자 마진 확대를 노리고 발 빠르게 움...
김희정 기자    2018-01-17
[낚시와 경제] 자동차업계, 구매력 높은 낚시인에 주목하라
[서울파이낸스 전수영 기자] 맹추위로 제주도를 비롯한 남해와 일부 지역을 제외한 우리나라 대부분의 바다에서 낚시를 하기 힘들어졌다. 한류(寒流) 어종인 빙어와 산천어를 잡기 위해 추운 곳을 찾는...
전수영 기자    2018-01-15
[홍승희 칼럼] 비트코인의 미래
[서울파이낸스 홍승희 기자] 이제 막 탄생한 비트코인의 미래를 얘기하는 것은 마치 점쟁이가 갓난아기의 미래를 점치는 것만큼이나 막연하고 불확실한 예단이 될 위험성이 높다. 그러나 이미 글로벌한 ...
홍승희 기자    2018-01-12
[전문가 기고] 해외 진출 위한 현지화 프로그램 선정 시 고심해볼 것은
스타트업 붐이 전 세계적으로 일어나면서 인큐베이터나 액셀러레이터들이 많이 생겨났고 단순히 현지 스타트업들만 지원하는 것이 아닌 해외 스타트업들을 지원하는 프로그램들도 많이 운영되고 있다. 그래서...
백세현 전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글로벌팀장    2018-01-12
[기자수첩] 전경련 허창수 회장, 발로 뛰어라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전국경제인연합회 위세는 대단했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이 장관 면전에 대고 쓴소리를 내 뱉을 정도로 막강했다.허 회장이 전경련 회장으로 취임하던 2011년 당시 박재완...
윤은식 기자    2018-01-05
서울파이낸스 소개구독신청불편신고광고안내제휴문의이메일 무단수집 거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100-861 서울시 중구 충무로 2가 50-1번지 예인빌딩 4층 / 대표전화 02-2266-9988 팩스:02-2266-7298
게재된 컨텐츠는 본사의 허락없이 무단 전재,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본지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의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발행·편집인: 이양우 |  편집국장 : 박정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원  | 등록번호 : 서울아00968  | 등록·발행일자 : 2009.09.18
Copyright © by 서울파이낸스all right reserved. seoulfn@seoulfn.com  |   문의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