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9 금 18:30
오피니언
홍승희 칼럼
기고
기자수첩
데스크 칼럼
김무종 세상보기
낚시와 경제
 
기사(전체404건)
[전문가 기고] 기대 인플레 상승이 자극한 통화정책 경계
글로벌 채권 약세 흐름의 기저에는 기대 인플레이션의 가파른 상승이 있다. 게다가 높아진 레벨에도 불구하고, 재고감소 등 실수요를 기반으로 전년비 플러스 상승률을 기록하고 있는 유가는 실물경기 반...
서향미 하이투자증권 연구원    2018-01-19
[전문가 기고] 해외 진출 위한 현지화 프로그램 선정 시 고심해볼 것은
스타트업 붐이 전 세계적으로 일어나면서 인큐베이터나 액셀러레이터들이 많이 생겨났고 단순히 현지 스타트업들만 지원하는 것이 아닌 해외 스타트업들을 지원하는 프로그램들도 많이 운영되고 있다. 그래서...
백세현 전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글로벌팀장    2018-01-12
[전문가기고]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한 개인정보피해배상공제 도입
데이터 기반의 사회혁신과 이른바 '4차 산업혁명'의 성공을 위해서는 디지털 데이터의 공개성·접근성·정보이동성이 보장돼야 한다. 왜냐하면 데이터의 원활한 유...
강철하 한국IT법학연구소장    2018-01-05
[전문가 기고] 연금을 싫어하는 이유
65세 이상 고령자 2명 중 1명이 빈곤층이고, 생계를 위해 70세를 넘겨서까지 일하는 것이 우리나라 고령자의 현실이다. 그럼에도 자신의 월급에서 국민연금 보험료가 빠져나가는 것을 아까워한다. ...
서동필 NH투자증권 100세시대연구소 수석연구원    2017-12-22
[전문가기고] 소비자와 소통 필요한 대형가전 시장
초연결, 초지능이 특징인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같은 4차 산업혁명이 도래하면서 대형가전 시장에서 획기적인 프리미엄급 제품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네트워크 기술을 활용한 소통체계...
허민영 정책연구실 소비자시장연구팀 책임연구원    2017-12-18
[전문가기고] 금리 인상기, 국내주식에 투자하자
어떤 결과가 주어졌을 때 선택할 수 있는 것은 '태도' 뿐이라고 한다. 반컵의 물을 보고 '겨우'라고 느낄 지 '반컵씩이나'라고 느끼는 것처럼 말이다....
이규삼 메리츠종금증권 강남PB1지점 지점장    2017-12-15
[전문가기고] 주거복지 로드맵 그 공허한 메아리
기다리고 기다리던 주거복지 로드맵이 발표됐다. '사회통합형 주거사다리 구축을 위한 주거복지 로드맵' 제목도 좋고 내용도 무려 80쪽이나 될 만큼 엄청난 양의 대책을 만든 분들의 노...
김인만 부동산연구소 소장    2017-12-01
[전문가기고] 소비자를 위한 자동차 정책, 아직 갈 길이 멀다
최근 가장 관심을 끌었던 자동차 관련 규정으로 '한국형 레몬법'을 꼽을 수 있다. 이 법은 지난 1975년 시행된 미국 레몬법의 한국형 모델이라 할 수 있다. 신차를 구입하고 일정...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대림대학교 교수    2017-11-24
[전문가기고] 홈인테리어 시장 수리 필요하다
'셀프인테리어', '리폼', '인테리어 배틀' 등을 주제로 하는 소위 '집방'이 트렌드로 떠올랐다. 방송과 광고는 획일화된 내 집을 내 ...
허민영 한국소비자원 소비자시장연구팀 책임연구원    2017-11-17
[전문가기고] 국내판 트릴레마, 금통위의 慧眼이 필요한 시점
10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는 금리인상 소수 의견 등장과 더불어 한은 총재의 "금리인상 여건이 성숙돼가고 있다"라는 발언을 통해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강력히 시사했...
김완중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연구위원    2017-11-16
서울파이낸스 소개구독신청불편신고광고안내제휴문의이메일 무단수집 거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100-861 서울시 중구 충무로 2가 50-1번지 예인빌딩 4층 / 대표전화 02-2266-9988 팩스:02-2266-7298
게재된 컨텐츠는 본사의 허락없이 무단 전재,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본지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의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발행·편집인: 이양우 |  편집국장 : 박정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원  | 등록번호 : 서울아00968  | 등록·발행일자 : 2009.09.18
Copyright © by 서울파이낸스all right reserved. seoulfn@seoulfn.com  |   문의메일